예스카지노

예스카지노

|부패병《좀비》의 뒤로 있던 목의 한 잔 난 뱀같은 것이 불을 토해 왔어. 놀란 것, 매우 놀랐어요.
그렇지만에서도,|수막《워터·스크린》의 마법으로 훌륭히 막았어요. 막았어. 진곧 받아 들이면(자) 찢어지고아니야들 , 조금 기울여 받아 넘겨. 포치나 타마가 리자의 창을 받아 넘기는 것을 보고 있고 생각났어. 응용했어요?

기사
|다두 뱀《휴드라》가 토하는 화탄은, 도노반의|풍순《에어·쉴드(shield)》를 종잇조각과 같이 관철했지만, 그 안쪽에 붙여진|수막《워터·스크린》에 연주해져 어딘가에 날아가 버렸다.

「이봐 이봐, 저쪽의 아이에게 져 있어」
「엘프예요?그 외형에서도 암들의 몇배도 삽니까들 , 작아도 훌륭한 숙녀입니다」
「지고 있는 것은 상관없는 것인지?」

쓸데없는 말을 두드리면서도 발밑으로부터 덮쳐 오는 고브린모드키의|부패병《좀비》를 축 가라앉힌다.
그 딸(아가씨)의 마법과라고, 그렇게 몇번이나 사용할 수 있는 매. 접수로 돌면(자) 시세 하락이다. 여기는 도노반에|기퇴《에어·해머》로도 공격하게 해|다두 뱀《휴드라》까지의 공간을 확보시킬 수 밖에 없는가.
다음번으로, 리자들로부터 본 이야기는 마지막입니다.

이제(벌써) 몇십마리의|부패병《좀비》를 넘어뜨렸겠지요. 창의 1만으로 넘어뜨릴 수 있다고는 말해도 이 수는 상정외입니다.
시의 정문이 보이는 곳까지 간신히 도착했습니다만, 거기까지의 공간에게는 아직 백 마리 이상의|부패병《좀비》가 있습니다. 고블린이나 도적의 말로는, 락이었던 것입니다만, 이따금 섞이고 있는 곰이나 마귀의|부패병《좀비》를 넘어뜨리는 것은 꽤 뼈입니다.
게다가, 저런 물건까지!

|부패병《좀비》의 뒤로부터 나타난 그 다두 뱀은, 으시시한 거체만이 아니었습니다. 마치 용과 같이, 불의 구슬까지 토해내 왔습니다.
절박함, 미아의 마법으로 직격은 피할 수 있었습니다만, 그렇게 몇번도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여기는 선수를 취해 처리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그 때문에도, 다두 뱀까지의 거리를 어떻게 해서든지 채우지 않으면.
「미아, 길을!」

이것으로 미아에 통한 것 같습니다. 미아가 조금 전 기병을 밀친 마법으로,|부패병《좀비》의 무리안에 길을 만들어 줍니다.
나는 마창에 있을까 말까한 마력을 모두 담아–

무노시의 방향으로부터 소란이 들려 옵니다.
리자씨들은, 괜찮은 것일까요?
방금전 작은 돌은 100개 모였습니다. 아니요 200개 가깝게 있습니다. 여러분 , 그렇게 리좃트에 흥미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도와 주고 있던 사모님(분)편에게, 이 지방의 요리를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다음에, 남편님을 놀래켜 버립니다.
「이렇게 식료를 제공해 받아 좋았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