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카지노

이봐요?
타마들이 위험할 때는, 언제래 주인님이 지켜 구응.
빨리 고기를 먹고 싶은데∼♪
기사

「꿈에서도 보고 있는 거야?」
「남작군의 가세입니까」
「바보 말할 수 있어 마법의 화살은 겨우 3개 정도일 것이다?도대체 몇십인 있으면(자) 그 수가 된다 라는 다」
게다가, 한 번 만이 아닌, 린족의 저씨의 창기능의 방해가 되는 것 같은 야트라를 노려 잡아 간다. 저씨 동료라고는 생각하지만, 오발은 용서해 주어라?

완전히, 오늘은 이제(벌써) 부조리는 배 가득하다.
「저것을 봐 주세요, 외벽의 저 편에 거인입니다」

시벽의 저쪽 편으로 거인의 머리가 보이는, 시벽을 부수려 하고 있는 것이 아니고, 시외에서 무엇인가를 공격하고 있는 것 같다. 단정은 할 수 없지만, 아마 저쪽 편으로 있는|부패병《좀비》를 넘어뜨리고 있는 것 같다.
무노 남작은, 느긋함 극락인 낮사방등같은 사람이라도 (듣)묻고 있었지만, 거인의 군인까지 숨겨 가지고 있었는지?있을 수 없다, 거인이 인 족을 돕다는 영웅담안 뿐이다.

한번 더 말하는, 부조리는 이제(벌써) 벽역이다.
따님 사이드는 코코까지입니다.
다음번부터는 사트 시점으로 돌아갑니다.

사트입니다. 일 (무늬)격, 약간의 일회용의 스크립트를 짜는 것이 있습니다만, 익숙해져 오면(자) 10초라든지로부터 하지않고서 만들 수 있습니다.
신인에게는 자주(잘) 놀라졌습니다만, 그들도 1년 후에는 같은 일이 생기게 됩니다. 1년 후도 있으면, 입니다만.
「그 아이들, 어디에 와」

「시벽의 바로 밖이다. 좀비 모두 둘러싸여 있는 것 같다」
「진짜?도우러 가지 않으면 안된다!」
「아, 달려 가도 사이에 만나지 않는다. |유도화살《리모트·아로》로 원호 사격할게」
아리사에 그렇게 고해, 시의 정문측의 발코니에 나와 마법을 사용한다. 목격되었을 때의 조심에, 은가면 코스튬으로 갈아입는다.
「하, 변신?변신 스킬?」

「갈아입음이 빠른 것뿐이야」
이른 도착 바꾸고 스킬은 드문의일까?
아리사의 이상한 텐션에 조금 당기면서 단장을 짓는다. 없어도 따로 사용할 수 있지만, 있던 (분)편이 마법사 같을 것이다.
1회당 50개의|유도화살《리모트·아로》를 3 연속으로 소사 한다.
왠지 뒤두를 페시와 얻어맞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