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카지노

퍼스트카지노

라카씨는 성검의 일이 신경이 쓰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그런 일보다 용사 같습니다. 성검은 이 나라에도 2개 있습니다만, 용사는 세계에 한사람 뿐인 것입니다로부터. 성검을 사용했던 것이 용사 같은가 어떤가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분)편이었는가 해들?
「라카씨라도 보이지 않았어요?」

「너무 멀어 간파의 힘은 닿지 않는이, 은빛의 두 같은 것을 감싸고 있던 것 같다. 거기에 황금빛의 검을 가지고 있던, 저것이 성검일 것이다」
그 가짜는 은빛의 두는 감싸고 있지 않았어요. 거기에 본 검도 푸른 빛이야말로 내고 있던 것의 신비적인 느낌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 때는 유야무야가운데 속여졌습니다만, 궁리할 수 있지 않은 쥬르라혼은 있을 수 있지 않아요. 성 츠루기에 도착해 말하게 하면(자) 3일 3밤은 여유예요?
「라카씨, 정체를 밝혀냅시다!」

「라고, 카리나전. 우선은 시의 외주에 흘러넘치는|부패병《좀비》모두의 시말이 앞이다」
「상관하지 않는, 마족의 시말이 끝난 이상, 우리들의 역할도 없다. 시외의|부패병《좀비》모두의 시말은, 우리들과 이놈의 기사에 맡겨 가는게 좋다」

나는, 이시즈치씨의 후의에 응석부려 시의 외벽에 내려 줍니다.
그렇지만, 황금빛의 성검은 있었는지 해들?
기사
「두어 그 린족의 창, 무엇?」

「굉장하네요, 창인데 도끼창같은 사용법 하고 있어요. 게다가 그 빛은 마인을 사용할 수 있는 것 같네요」
「∼, 공작님의 근위대 같은 수준인가」
「그것보다, 그 소진한 것과 말이에요. 무엇입니까?움직이고 있는 말의 말안장 위에 선 채로 돌팔매해 백발 백중이고, 말은 말로 마음대로 근처에 있는|부패병《좀비》를 축 가라앉히고 있고」

「군마라면 소레 정도 하겠지?」
「그 뚱뚱이가 군마의 수월한이겠지?짐말이라든지에 사용하는 곤트종이다?」
「두어 방심하고 있을 때가 아니어, 안쪽으로부터 위험한 것 같은 것이 나왔다」
쓸데없는 말을 토하면서도|부패병《좀비》를 잡는 손을 끊지 않는 부하들이지만, 이제 마음을 단단히 먹지 않으면 맛이 없는 적이 나온 것 같다.
암님의 기억이 확실하면|다두 뱀《휴드라》라든가 하는 마귀다. 본 느낌|부패짐승《좀비》같기 때문에, 호흡토가내로 주면 좋지만.

「도노반, 호흡이 올지도 모르는,|풍순《에어·쉴드(shield)》를 부탁한다」
「이해, 말해 둡니다만 호흡 상대는 위안이에요」
「상관하지 않아 없는 것 보다 좋다」